• 최종편집 2024-02-29(목)
 
통합 천안시민안전보험 홍보문
[홍성투데이] 천안시는 각종 재난 및 안전사고에 대비해 오는 11일 ‘통합 천안시민안전보험’을 재가입한다고 밝혔다.

통합 천안시민안전보험은 천안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은 사고 발생 지역에 상관없이 상해로 피해를 입었을 경우 의료비 최대 100만 원, 장례비 최대 2,000만 원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보장 항목은 자전거 사고를 포함한 일상생활 사고와 재난·재해 등으로 인한 상해 등이다. 다만 질병, 노환 교통사고, 전염병, 비급여 항목 등의 경우에는 보험금 지급이 제한된다.

3월부터는 자전거보험과 시민안전보험이 통합 운영돼, 그동안 지원 조건이 달라 보장에서 제외됐던 자전거 상해 사고도 시민안전보험으로 보장받을 수 있게 된다.

피해 당사자 또는 대리인이 하나손해보험 통합상담센터에 보험금을 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지급된다. 보상 관련 문의는 하나손해보험, 기타 문의는 천안시 안전총괄과로 하면 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오는 3월부터는 4주 이상의 치료를 요하고 병원진단을 받아야만 지원됐던 자전거 상해사고를 안전보험을 통해 보장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전한 도시 조성을 위해 재난·재해 예방시책을 꼼꼼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민안전보험을 통해 지난해 3월 15일부터 올해 1월 23일까지 총 1,384건, 10억 5,700만 원의 보험금이 천안시민에게 지급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454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안시 ‘통합 천안시민안전보험’ 재가입…의료비·장례비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