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목)
 
김태흠 충남도지사, 전통시장서 도민과 소통
[홍성투데이]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이틀 앞둔 8일 당진과 아산 전통시장을 찾아 도민들과 소통하며 민생현장을 살폈다.

이날 오전 당진전통시장을 찾은 김 지사는 정제의 상인회장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함께 온 공직자들과 설 성수품을 구입하면서 물가동향을 살폈다.

김 지사는 장을 보는 동안 명절 대목임에도 세계적 경기침체와 고금리·고물가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손을 맞잡으며 현장 목소리를 듣고 격려했다.

1974년 개설한 당진전통시장은 262개 점포가 있으며, 현재는 170여 명의 상인들이 생업을 이어가고 있다.

도는 최근 3년간 당진전통시장 시설현대화 및 경영현대화 사업에 10억여원을 지원했다.

올해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각종 행사 개최를 지원할 계획이다.

오후에는 아산 온양온천시장에서 오은호 상인회장을 만나 장을 보면서 현장을 살피고, 상인들과 장을 보러 나온 도민들의 생생한 목소리와 바람을 귀담아 들었다.

1974년 개설한 온양온천시장은 367개 점포에서 780여 명의 상인이 생업을 이어가고 있다.

온양온천시장에는 최근 3년간 주차환경개선 사업과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및 경영현대화 사업으로 223억원이 지원됐다.

올해는 문화관광형 시장과 시장경영패키지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경제가 어려운 이때, 상생의 지혜를 모아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도에서도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21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태흠 충남도지사, 전통시장서 도민과 소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