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3(화)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건의, 수해지역 피해현장
[홍성투데이] 박정현 부여군수는 10일 부여군 구교리 수해 현장을 방문한 이상민 행안부장관과 김태흠 충남 도지사에게 부여군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를 건의했다.

지난 3일간 부여군의 평균 강우량은 322.8mm로 특히, 양화·임천·세도 지역은 3일간 약 450mm의 많은 비가 내렸다.

특히, 지난 9일 내린 비로 인해 도로 사면 유실, 제방 붕괴 등 96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으며, 주택 침수 및 산사태 경보 발령으로 61세대 93명이 일시 대피하기도 했다. 현재는 12세대 21명이 미귀가한 상태이다.

현재까지 잠정 피해액은 금일 8시 기준 약 106억 원으로 집계됐다. 도로, 하천, 제방 유실과 나성·대조사·가림성 등 문화재 피해, 632농가 1,314ha에 이르는 수도작과 시설작물 침수로 인한 농작물 피해 등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군은 재작년과 작년에 이어 3년 연속 수마로 인해 큰 피해를 입었다.”라면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지만 재정여건이 열악한 기초지자체의 여건상 복구에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 조속히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으로 조기 선포해달라.”고 건의했다.

한편, 부여군은 10일 2시 37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3단계를 발령하고, 관련 부서 직원과 읍·면 직원 1/2 근무를 지시했다. 밤사이 수해 피해 신고 접수 96건 중 87건을 조치 완료했으며, 특히 주민들이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하여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948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여군,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건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