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정치
Home >  정치  >  선거

실시간뉴스

실시간 선거 기사

  • 최근 특정언론사의 예산군수 여론조사, 조사과정에 우려 표명
    최근 한 지역의 한 신문사 여론조사에서 최재구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차기 예산군수 적합도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학민 예비후보 보다 앞서는 것으로 보도한 바 있다. 즉 지난 2일 실시한 ‘예산군수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8.8%가 국민의힘 최재구 예비후보를 선택했다고 발표했다. 이와같은 결과는 지난 4월 실시됐던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예산군에서 각각 득표했던 33.24%, 63.12%와 비슷한 수치로 분석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여론조사 전문가에 의하면, 이 조사는 연령별 분포에 있어 심히 우려할 만한 소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즉, 39세 미만은 13.9%, 40대는 10.9%의 분포를 보이다가 50대에 이르러 19.9%, 특히 60세 이상은 조사대상의 절반이 넘는 55,2%가 응답하였다. 이는 고연령층이 특정정당을 지지하는 매우 편향적인 결과를 유도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실제로 50대 및 60대는 전체 응답자 4명 중 3명에 달하는 것(75%)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결과는 실제로 최 예비후보가 특히 50대 64.9%, 60대 63.9%의 후보적합도와 일치하고 있다. 이에 대해 ‘지역의 가장 지명도가 높고 존경받는 언론사가 신중하지 못한 여론조사 운영으로, 군민의 판단을 어렵게 할수도 있다는 사실은 매우 걱정스럽다“고 의견을 덧붙였다.
    • 정치
    • 선거
    2022-05-10
  • 충청남도, 공무원 선거 개입 행위 집중 감찰
    [홍성투데이] 충남도는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대비, 도내 공무원을 대상으로 선거 관련 비위 행위를 집중 감찰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감찰은 공무원 선거 중립과 공직기강 확립을 통한 공정 선거를 위해 다음 달 31일까지 추진한다. 중점 감찰 내용은 △후보자 업적 홍보 △선거 기획 참여 행위 △선거 관여 행위 △행정자료 제공 행위 △제3자 기부 행위 △선거 관련 사회관계망(SNS) 게시글 지지‧반대 활동 등이다. 이와 함께 선거 분위기에 편승한 공직 기강 해이 행위에 대한 감찰도 병행한다. 감찰을 통해 선거 개입 행위를 적발하면 검경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강력 조치하고, 정치적 중립 훼손 행위는 고의나 과실을 불문하고 엄중 처분할 방침이다. 공직선거법상 공무원의 중립 의무 위반 시 5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 벌금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자의 선거운동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김종영 도 감사위원장은 “공정 선거를 위해 공무원의 선거 중립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공무원의 선거 개입 행위와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정치
    • 선거
    2022-04-18
비밀번호 :